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ICT시사용어]x86 서버 국산화 프로젝트

발행일2018.04.12 15:52

x86 서버 국산화 프로젝트는 말 그대로 국산 기술로 x86 서버 메인보드를 개발하는 게 목표다. 정식 명칭은 '데이터센터용 차세대 x86 기반 듀얼 소켓 서버 메인보드 기술 개발'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제로 케이티엔에프(KTNF)가 주관사로 참여, 개발에 성공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x86 서버 국산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KTNF를 비롯해 오픈시스넷, 유미테크, 이슬림코리아, 티맥스소프트, 전자부품연구원, 한국컴퓨팅산업협회가 참여했다.

KTNF는 인텔 최신 스카이레이크-SP 아키텍처 칩을 사용했다. 섭씨 45도 이상 고온에서도 구동, 냉각 시스템 등 관리 비용을 줄인다. 펌웨어 관리, 제조 관리 등 설계와 소프트웨어(SW) 기술을 고도화했다. 내부 설계와 SW 모두 국산 기술로 개발했다.

올해 말까지 추가로 데이터센터용 x86 서버에 이어 범용 서버 메인보드도 선보인다. 서버시스템, 개방형 BMC IPMI 2.0 제어 관리 SW, 데이터 관제 프레임워크 SDK, 메인보드 제조 검증 SW 개발도 완료한다. 일부 과제는 기술 개발을 완료, 최종 현장 테스트를 하고 있다.

x86 서버 국산화는 불모지인 국내 컴퓨팅 하드웨어(HW) 시장에 국산화 시대를 열었다. 지금까지 '국산 서버'는 미국 컴퓨팅업체를 인수한 중국 기업 부품을 수입하거나 대만 기업에 조립을 맡겨 국내로 수입·판매해 왔다.

KTNF는 정부 사업 과제 종료 후 개발 소스를 공개한다. 국내 서버 중소기업 모두가 쓸 수 있다.

Photo Image

유창선 성장기업부 기자 yuda@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