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카&테크]자율주행차 감각을 대신해주는 'ADAS 센서'

발행일2018.04.12 09:06

각국 정부는 자율 안전기능 장착을 장려하거나 의무화하는 추세다. 대표적으로 장애물 출현 시 이를 감지하고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전방충돌방지시스템(AEB·Autonomous Emergency Braking)이 있다. 유럽은 신차안전도평가에 가산점을 주는 방식으로 AEB를 권장하고 있다. 미국도 2022년까지 모든 신차에 의무화 예정이다.

Photo Image<전방카메라와 레이더가?갑작스럽게 출현한 장애물을 인식해?긴급 자동 제동으로 이어지는 모습 (제공=현대모비스)>

이 외에 차선유지지원시스템(LKA·Lane Keeping Assist), 능동순항지원시스템(ASCC·Advanced Smart Cruise Control) 등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Advanced Driver Assist System)은 높은 옵션 채택률을 보이며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ADAS는 지형지물을 인지하고 차량위치와 주변상황을 판단해 조향과 가감속 등 차량을 제어한다. 이 중 가장 앞서 이뤄지는 단계인 '인지' 기능을 수행하는 부품으로 레이더(Radar), 다기능 전방 카메라, 라이다(LiDAR) 등의 센서 부품이 가장 잘 알려져 있다. 이 외에도 초음파 센서, 서라운드뷰모니터(SVM·Surround View Monitor)와 V2X(Vehicle to Everything) 단말기 등이 있다.

Photo Image<전방카메라가 차선을 인식해 차선 이탈을 억제하는 모습 (제공=현대모비스)>

레이더는 전파의 시간과 진폭으로 주변 사물을 검지하고 상대위치와 상대속도를 탐지한다. 레이더는 이동 차량에 대한 인식 기능을 기본적으로 갖추고 보행자와 도로궤적 등으로 인식 대상을 확대 중이다. 장애물 추적 알고리즘도 적용되고 있다.

이러한 레이더 모듈은 레이더 커버(Radome), 안테나·무선주파수(RF·Radio Frequency) 모듈, 신호처리 모듈 등으로 구성된다. 관측시야는 좁지만 탐지거리가 긴 중·장거리 레이더와 관측시야는 넓지만 탐지거리가 짧은 단거리 레이더를 용도에 맞게 사용한다.

다기능 전방 인식 카메라(MFC·Multi Function Camera)는 차량, 차선, 도로경계와 표지판, 이륜차, 보행자와 대항차 램프 불빛 등 사물의 형상 정보 등을 파악한다. 렌즈가 두 개인 스테레오 카메라는 거리 정보까지 추가로 획득할 수 있다. MFC가 주가 되는 ADAS 기능은 차선이탈 경보와 억제, 하이빔 자동제어, 속도 표지 정보지원, 차량추돌 경보, 보행자 인식 기능이 대표적이다.

Photo Image<자율주행차의 각종 센서를 활용해 차량 주변 360도를 감지하는 모습?(제공=현대모비스)>

MFC는 실내 반사광을 차단하고 전자파를 차폐하는 기구물과 이미지센서와 렌즈로 구성된 카메라 모듈, 수집된 이미지 정보를 변환하고 분석하는 디지털신호처리 프로세서와 마이크로컴퓨터 등으로 구성된다. MFC는 보다 먼 거리의 이미지를 분석하기 위해 고화소 촬영 기술과 대용량 데이터의 고속 연산 능력이 필수적이다.

라이다는 전파 대신 직진성이 강한 고출력 펄스 레이저로 점의 집합인 점구름(점군, Point cloud) 형태의 고정밀 데이터를 확보한다. 폭과 거리, 높낮이까지 반영한 3차원의 점을 한데 모아 사물의 형상 데이터를 추출하는 것이다. 라이다 센서는 렌즈 등 광학부와 레이저 발광·수광부, 레이저 구동부, 레이저 신호를 처리하는 전자부 등으로 구성된다.

Photo Image<고속도로 자율주행 상황에서 차선과 차량 등을 각종 센서가 인식하는 모습 (제공=현대모비스)>

ADAS 센서는 생산비용이 관건이다. 글로벌 업체들은 시장 대응을 위한 경제형 센서와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고성능 센서를 병행해 개발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도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자율주행 레벨2 수준의 양산 기술을 갖추고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시스템을 양산화 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이 분야에 과감한 투자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레이더 등 주요 센서의 본격적인 양산 준비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