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물산, 캐나다 온타리오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완공

발행일2018.04.10 13:39

삼성물산 상사부문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총 1369㎿(풍력 1069㎿, 태양광 300㎿) 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 공사를 최종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Photo Image<삼성물산 온타리오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자료:삼성물산]>

삼성물산은 온타리오주 차탐켄트 지역에서 진행한 100㎿ 규모 노스켄트 풍력단지를 완공했다. 이로써 2008년부터 10년간 3단계로 나눠 추진된 온타리오 프로젝트 10개 발전단지가 모두 공사를 마치고 정상 가동에 들어갔다.

삼성물산은 온타리오 프로젝트가 차별화된 사업 기획력을 바탕으로 선진시장에서 진행한 '제안형 프로젝트'라고 강조했다. 종합상사 특유의 관리역량을 통해 북미 지역 신재생 발전사업 확대 디딤돌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2008년 청정 에너지원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온타리오 주정부에 신재생 발전단지 조성안을 맞춤형으로 제안했다. 당시 개도국 시장을 중심으로 '발주-입찰-수주-건설' 순이던 일반 프로젝트 사업 방식을 벗어났다.

온타리오 프로젝트는 한반도 약 5배에 달하는 광활한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10개 발전단지를 개발 조성하는 사업이다. 삼성물산은 단지별로 적합한 부지를 찾아 확보했다. 각종 인허가를 취득하고 금융조달, 시공(EPC) 관리, 운영 등 사업 전반을 총괄했다.

삼성물산은 온타리오 발전단지에서 생산되는 전력 전량을 향후 20년 간 온타리오주 전력청(IESO)에 공급하는 등 북미 신재생 발전시장 공략을 위한 안정적 발판을 마련했다. 온타리오 프로젝트는 2010년 온타리오 주정부와 신재생 발전사업 관련 기본계약(GEIA)을 체결하면서 본격화됐다. 2012년 할디만드 지역에 첫 삽을 뜨면서 순차적으로 공사가 시작됐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온타리오 프로젝트를 통해 축적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난해 캐나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주 섬머사이드 지역에 신재생 복합발전시설을 준공하는 등 추가 사업 개발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캐나다 등 북미 선진시장을 중심으로 신재생 발전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Photo Image<삼성물산 온타리오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자료:삼성물산]>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