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전자업계 "사후대응보다 사전차단에 집중"

발행일2018.04.10 16:00
Photo Image<대유위니아 에어컨 공장에서 근로자가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광주=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19일부터 시행되는 제조물책임법을 앞두고 전자업계는 차분한 모습이다. 업계에서는 제조물책임법 시행에 맞춰 별도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다. 기존부터 지켜오던 품질우선주의를 견지하면서 불의의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제조물책임법은 제조사가 자사 제품 결함을 알고도 이를 방치했다가 제품이 소비자 생명 또는 신체에 중대한 손해를 끼쳤을 경우 제조사가 져야할 책임을 명시했다. 이로써 소비자는 자신이 입은 손해 3배를 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배상 책임을 요구할 수 있다. 소비자 보호기능이 대폭 강화된 셈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이전부터 시행한 품질 테스트로 사전에 품질 이슈를 미연에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제조물책임법 시행에 맞춰 별도 조치를 추가하지는 않았다”며 “그러나 제품에서 발생할 수 있는 품질 이슈를 막기 위해 이미 수년 전부터 품질검증 프로세스를 강화해왔고 이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침 삼성전자는 지난해 가입한 삼성화재의 79억원 규모 '생산물 배상책임보험' 약정기간이 이달 1일부로 만료되면서 85억원 규모 생산물 배상책임보험으로 갱신했다. 이 보험은 삼성전자 제품 결함으로 피해를 입은 소비자에 배상하기 위한 용도로 이미 1990년대부터 가입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보험금 규모를 인상하면서 소비자 피해구제를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보험 만료기한은 내년 3월 31일까지다.

최근 대우전자 합병을 완료한 대유그룹은 합병 시너지를 내기 위한 전제조건으로 품질 우선주의를 내걸었다. 대유위니아 혹은 대우전자 한 곳에서 품질 이슈가 터지면 양사 모두 브랜드 가치가 훼손되기 때문이다. 소비자 신뢰를 잃어버릴 경우 합병 효과가 무색해진다. 이 때문에 대유그룹 차원에서도 품질 유지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유그룹 관계자는 “대우전자 인수 시너지를 내기 위해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가 시행하던 품질테스트 방법과 노하우를 벤치마킹해 강점을 살리는 방향으로 통합했다”며 “자제 제작이나 아웃소싱 관계없이 기존부터 행하던 무작위 테스트를 강화하고, 테스트 회수와 빈도도 높였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