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검찰 출두한 MB "국민께 죄송"...검찰 조사에는 유감 표명

발행일2018.03.14 20:54
Photo Image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출두했다.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은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지난해 3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뇌물수수 등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지 358일 만이다. 이 전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로 자세를 낮추면서도 검찰 조사에는 유감을 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도착해 포토라인에 선 뒤 미리 작성해 온 입장문을 꺼내 읽었다.

이 전 대통령은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서 섰다”면서 “무엇보다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저를 믿고 지지하는 많은 분과 이와 관련해 어려움을 겪는 많은 분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했다”면서 “다만 (전직 대통령 수사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며 불만을 에둘러 표현했다.

지난 1월 17일 검찰 조사를 두고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 보복”이라며 반발한 것보다는 어조를 낮췄지만 검찰 조사에 대한 불만을 분명히 했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민간 불법자금 수수, 다스 실소유주 및 경영비리 관련 등 20여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적극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나 도곡동 땅, 차명 의심 재산은 본인과 무관하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은 이 전 대통령 소환을 두고 '사필귀정' '정치보복'이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가 전직 대통령의 권한으로 행해 온 불법 행위, 권력형 비리 행위를 밝히고 더 이상 불운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만드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치 보복'으로 규정하고 “이 땅에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 바른미래당은 “이 전 대통령을 철저히 조사해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