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GM, P2P 차량 공유서비스 시장 진출

발행일2018.03.14 20:53
Photo Image

제너럴모터스(GM)가 차량 소유주의 차량 대여를 중개하는 개인간 거래(P2P)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GM은 차량공유 서비스 자회사 메이븐(Maven)을 통해 차량 주인이 자기 차량를 등록한 뒤 다른 운전자에게 임대하는 서비스를 올 여름부터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임대 수입은 차량 소유주와 GM이 나눈다.

메이븐은 모기업인 GM에서 차량을 빌릴 필요 없이 더 많은 차량을 운전자에게 대여할 수 있게 된다.

GM이 이 서비스를 시작하면 스타트업 투로(Turo)와 겟어라운드(Getaround) 등이 주도하는 자차 대여 시장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투로의 계약자 수는 지난 2년간 5배나 증가한 500만명에 달하고, 등록 차량 대수도 20만대로 늘었다. 투로는 지난해 9월 다임러와 SK그룹으로부터 9200만 달러를 조달했으며, 겟어라운드도 지난해 4월 토요타 등으로부터 4500만 달러를 투자받았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