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농식품 잔류농약 현장에서 바로 확인한다... 재료연 선택 검출기술 개발

발행일2018.03.14 20:15

농식품내 잔류 농약을 현장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재료연구소(KIMS·소장 이정환)는 정호상 KIMS 표면기술연구본부 연구팀(이하 정 연구팀)이 부산대, 한양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공동으로 '잔류농약 고감도 선택 검출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정 연구팀은 M13 박테리오파지 수용체를 은 나노선 표면에 리포밍(개질)하고 유리섬유필터로 걸러내 은나노선을 고밀도로 집적화한 금속나노구조체를 만들었다. 이를 이용해 고성능 선택 분자검출 기판을 제조하는데 성공했다.

이 분자검출 기판을 휴대용 라만분석기에 접목하면 농식품에 포함된 극미량의 유해물질을 실시간으로 현장에서 검출할 수 있다.

Photo Image<바이오 수용체와 은 나노선을 이용해 잔류농약을 선택적으로 검출하는 과정.>

라만신호증폭(SERS) 기술을 이용한 라만분석기는 고감도 분자 검출에는 유용하지만 복잡한 혼합물 속에서 원하는 물질이나 성분을 선택해 검출하는데는 한계가 있었다.

그동안 농식품 내 극미량의 유해물질을 검출·분석하려면 시료를 분석실로 옮겨 고성능 질량분석기로 장시간 전처리 공정을 거쳐야했다.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고, 전문 인력도 필요했다.

정 연구팀은 M13 박테리오파지 수용체를 SERS 기술에 접목, 원하는 성분을 보다 빠르고 효과도 높게 찾을 수 있는, 새로운 분자 검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농식품 외에 혈액, 소변, 땀 등에 포함된 질병 인자를 조기에 검출할 수 있는, 응용 가능성도 높다.

정호상 선임연구원은 “식품 안전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식품내 유해물질을 선택적으로 정밀하게 검출할 수 있다면 오염된 농식품이 시장에서 유통되는 것을 현장에서 조기에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창원=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