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MB 검찰 출두]여야, MB 소환 두고 "철저수사" "정치보복"

발행일2018.03.14 09:52
Photo Image

정치권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극명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 의혹 없는 철저한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면서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 홀로'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간 박근혜 정부 탄생을 위해 불법을 저질러 법망을 피해 왔을 수 있지만, 이제 국민이 촛불을 들고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없다”고 역설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모든 것을 지방정부 장악을 위한 6·13 지방선거용으로 국정을 몰아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있으면 이 나라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두고 “전(전두환)·노(노태우)처럼 국사범도 아니고 박(박근혜)처럼 국정농단도 아니고, 굳이 말하자면 노(노무현)처럼 개인비리 혐의로 포토라인에 선다”면서 “이 전 대통령의 혐의를 '개인비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죄를 지었으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그러나 복수의 일념으로 전 전(前前)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을까”라면서 “MB처럼 (이 정권에도)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