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행안부, 지자체 인사운영 심층진단

발행일2018.03.13 15:20

지방분권에 대비해 지자체 인사운영을 심층 진단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7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맞춤형 지방인사혁신컨설팅(자문)' 사업 착수보고회를 했다. 대구 남구, 울산 중구, 충남 서산시, 전북 진안군, 전남 강진군, 경북 상주시, 제주도 등 7곳이다.

인사혁신 컨설팅은 지자체 신청을 받아 대상기관을 선정했다. 행정안전부가 학계와 민간 인사전문가 등으로 자문단을 구성해 9월까지 실시한다.

자문단은 채용부터 보직관리, 교육훈련, 조직문화까지 인사관리 분야별 운영 실태를 분석·진단한다. 인사운영에 관한 개선방안을 제시한다.

전년도에 실시한 5개 지자체의 주요 개선사항은 다음과 같다.

A지자체는 공무원 신규 임용자가 기본교육도 받지 않고 임용되는 사례가 많아 보직 전에 기본교육훈련(6주)을 마치고 현장에 배치될 수 있도록 제시했다.

B시 등 2곳에서는 연가활용실적이 적고, 주말에 불필요한 대기성 근무사례가 발견돼 일하는 방식을 개선토록 권고했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

C시는 5급 이상 여성간부공무원 비율이 다른 시군에 비해 작아 균형인사 차원에서 여성간부공무원을 배치하도록 권고했다.

올해 자문에서 자치분권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지방공무원 전문성을 높이고, 인사관리 역량을 향상시키는 조직관리 운영 실태를 중점적으로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한다.

특히, 향후 5년 내 베이비부머 세대 공무원의 급격한 은퇴가 도래하고 있어, 조직운영에 심각한 문제가 예상된다. 조직인력 구조변화를 분석해 장기 인력관리계획 수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인사컨설팅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 대한 심층진단을 실시한다”면서 “지역특성에 맞는 인사제도를 마련하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인순 기자 ins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