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전원주, 문제의 며느리 발언.. "내 아들이 다 하는데"

발행일2018.03.11 13:51
Photo Image<사진=KBS 방송캡처>

 전원주의 '며느리 발언'이 네티즌의 눈길을 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KBS 1TV '같이삽시다'에는 전원주가 출연해 고부갈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전원주는 “나이 들어 제일 겁나는 건 혼자 있다가 무슨 일 당할까 걱정이다”며 운을 뗐다.

이어 “주말에 가족끼리 모여 밥을 먹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에 박원숙은 “반찬은 누가 하냐”고 물었고 아들 내외가 해온다는 말에 “언니가 마음을 조금 바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내 박원숙은 “시어머니 댁 가서 밥 한 끼 챙기고, 먹고, 쓸고, 닦고, 설거지하고 언제 다하냐. 며느리도 쉬어야 하는데”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전원주는 “그거 아들이 다 들고 온다”고 말해 박원숙과 박준금을 답답하게 만들었다.
 
특히 박준금은 “그거 준비를 해야 들고 오는 거 아니냐”며 며느리의 수고가 들어 있음을 지적했다. 또 “요즘 1등 시어머니는 수위실에 음식 가져다 놓고 문자만 보내는 시어머니다”고 덧붙였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