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전자,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 시대' 선언…2018년형 QLED 공개

QLED TV 신제품 신제품 美서 선보여...기기간 제약 등 없애

발행일2018.03.08 14:20
Photo Image<한종희 삼성전자 사장이 2018년형 QLED TV와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했다. 신형 TV는 주위 환경, 콘텐츠 종류, 기기 간 연결 제약을 없앤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다. 신제품은 18일 미국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세계 TV 시장 12년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는 '더 퍼스트 룩 2018 뉴욕' 행사를 개최했다. 옛 미국 증권거래소 건물에서 글로벌 미디어, 주요 거래처 등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삼성 TV 미래 비전, 2018년형 주요 제품 소개와 체험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2018년형 QLED TV는 49형에서 88형까지 4개 시리즈(Q6F·Q7F·Q8F·Q9F), 16개 모델로 구성했다. 4개 시리즈에는 75형 이상 대형 사이즈를 모두 포함시켰다.

삼성전자는 QLED TV 신제품을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라고 강조했다.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날씨·뉴스 등 생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거나 그림·사진 등 콘텐츠를 배경 음악과 함께 재생하는 '앰비언트 모드' △인공지능(AI) 기반 음성 인식 플랫폼 '빅스비' 적용 △주변기기 선은 물론 전원 선까지 하나의 투명 케이블로 통합한 '원 인비저블 커넥션' 등이 특징이다.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활용도를 높이는 '앰비언트 모드'는 TV 사용성을 혁신시켰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한다. 사용자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TV 화면에 시간·날씨·뉴스 등 유용한 일상생활 정보를 제공하거나 사진·그림 등 콘텐츠를 배경 음악과 함께 재생한다. TV에 탑재한 자동 조도 조절 센서가 환경에 따라 최적화된 화면 밝기를 제공, 전력 소모를 최소화한다.

삼성전자는 앰비언트 모드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십을 마련했다. 뉴욕타임스와 제휴해 뉴스 콘텐츠를 제공하고,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스포티파이를 통해 음성 명령만으로 사진·그림 등 시각 콘텐츠와 함께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AI 기술도 차별화 포인트다. 삼성전자는 2018년형 QLED TV에 AI 기반 음성 인식 플랫폼 '빅스비'와 삼성전자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통합 애플리케이션(앱) '스마트싱스 앱'을 적용해 스마트 기능을 강화했다.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스마트폰에 저장된 홈 와이파이 정보와 사용자 삼성 계정을 TV에 자동으로 전송, 간편하게 연동시켜 준다. TV가 '스마트싱스 클라우드'와 호환되는 주변기기를 자동으로 인식해서 쉽게 등록, 제어,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운용체계(OS)뿐만 아니라 iOS도 지원한다. '빅스비' 음성 명령으로 TV는 물론 다른 IoT 기기를 제어하고, 기기 간 콘텐츠 공유와 정보 검색도 간편하게 수행한다.

삼성전자는 TV 주변기기의 복잡한 선을 하나의 투명 케이블로 연결하던 기존 방식에서 한층 진화, 전원 선까지 하나로 연결한 '원 인비저블 커넥션'도 새로 선보였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이제 TV는 다양한 사용 환경에 맞게 재정의해야 한다”면서 “삼성 QLED TV는 퀀텀닷이 구현하는 최고 수준의 화질과 몰입감뿐 아니라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도 다양한 가치를 제공하는 진정한 라이프스타일 TV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