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전자, 국내 최대 용량 14㎏ 건조기 출시

발행일2018.02.14 13:32
Photo Image<삼성전자는 국내 최대 용량인 14kg 대용량 건조기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국내 최대 용량인 14㎏ 건조기를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14일 이같이 밝히고 3월 초 정식 출시에 앞서 14일부터 삼성닷컴과 주요 유통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 판매한다.

삼성전자는 기존 건조기가 세탁기보다 용량이 작아 많은 세탁물을 한 번에 건조하기 어렵다는 소비자 불편 사항을 반영했다. 기존 9kg 모델 115L 건조통 대신 207L 건조통을 적용해 용량을 두 배 가까이 늘렸다. 겨울철 두꺼운 이불까지 한 번에 건조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건조기에 하이브리드 히트펌프를 채택했다. 히터로 최적 온도에 빠르게 도달한 뒤 인버터 히트펌프로 건조하는 방식이다. 스피드 모드 기준 59분만에 건조 과정을 마칠 수 있다. 겨울철에도 외부 온도 영향에서 자유롭다.

에코모드를 사용할 경우 1회 건조 시 전기료 164원밖에 들지 않는다. 유해세균을 99.99% 살균하고 집먼지 진드기를 100% 제거하는 '에어살균' 기능도 지원한다. 직접 청소할 수 있는 열교환기와 물만으로 청소할 수 있는 워셔블 필터도 추가했다.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강화해 '스마트싱스' 앱으로 건조 레시피, 건조 플래너, 홈케어 매니저 기능을 제공한다.

색상은 블랙 케비어, 이녹스, 화이트 세 가지다. 출고가는 189만9000원~199만9000원이다.

삼성전자는 정호진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신제품은 대용량 세탁을 마친 후 건조까지 한 번에 끝내길 원하는 소비자 요구를 적극 반영했다”며 “소비자가이 느끼는 불편 사항을 선제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차별 기술로 건조기 시장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