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발렌타인데이 '2월 14일'은 서른 살 청년 안중근 의사의 사형선고일…'기억하자'

발행일2018.02.14 08:58
Photo Image<사진=발렌타인데이로 알려진 2월 14일은 안중근 의사가 사형선고를 받은 날이기도 하다. >

오늘(14일)은 여성이 남성에게 초콜릿을 선물하는 발렌타인데이다.
 
그러나 발렌타인데이로 알려진 2월 14일은 안중근 의사가 일제로부터 사형선고를 받은 날이기도 하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 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하고 현장에서 체포돼 랴오닝성 다롄시 뤼순구의 뤼순감옥에 수감됐다.
 
당시 그는 "대한민국 만세"라고 외친 뒤 경찰에 붙잡혔다.
 
1년여의 수감 생활 끝에 안중근 의사는 1910년 2월 14일 사형을 선고받았고 3월26일 순국했다.
 
한편, 발렌타인데이는 1930년대 일본 제과회사가 사제 발렌티노를 추모한다며 만든 일종의 기념일이다.
 
일본 제과회사 모리나가가 2월14일 하루만이라도 여성이 남자에게 자유로이 사랑을 고백하자는 상술 캠페인을 벌이면서 초콜릿 선물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