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최순실 선고, 전 남편 정윤회 언급했던 이유는? "박 전 대통령 못 떠난 게 후회돼"

발행일2018.02.13 16:06
Photo Image<(사진=YTN 캡처) >

최순실 선고가 13일 내려지는 가운데 최순실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 한 매체는 최순실 측 변호사와 접촉해 최순실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신을 이렇게 내버려둔 것에 대해 서운한 감정을 느끼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순실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젊은 대학시절에 존경했고 많이 좋아했기에 오늘날까지 옆에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전 남편 정윤회처럼 박 전 대통령 곁을 칼 같이 떠나지 못한 게 가장 후회스럽다"고 발언했다.

또 최순실은 전 남편 정윤회에 대해 "박 전 대통령 측근 중 구속되지 않은 유일한 생존자다"라고 언급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