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공공임대주택에서 창업까지'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뜬다

발행일2018.02.13 14:21

창업에 도전하는 청년이나 지역 신산업 종사자가 협업하고 주거까지 보장받는 '소호형 주거 클러스터'가 전국에 조성된다. 입주자는 일자리, 지방자치단체는 혁신·전략산업 인력을 모으는 효과를 각각 거두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청년층 창업·일자리 연계 공공임대주택 확대를 위해 '소호형 주거 클러스터' 조성 사업에 참여할 지방자치단체를 공모한다고 13일 밝혔다.

소호형 주거 클러스터는 청년 창업인과 전략산업 종사자들의 주거 및 업무 공간을 결합한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자체가 시행하는 행복주택과 기존의 주택매입임대주택을 활용해 공급하는 형태다. 창업인을 위한 '창업지원주택'과 지역 전략산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하는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 두 가지 유형이다.

Photo Image<소호 주거 클러스터 개념도. 제공=국토교통부>

일자리 연계 임대주택은 청년 창업자에게 부담이 큰 주거와 업무 공간 문제를 동시에 해결한다. 중국은 베이징·광저우 등지에 조성된 주거형 청년창업단지가 창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국내에서도 이에 앞서 경기도 성남시 판교 창조경제밸리와 경남 창원시 경남테크노파크 등 전국 9곳에 창업지원주택이 조성, 호응을 얻었다.

소호형 클러스터의 성공 요인은 지자체 지원에 달렸다. 공동 업무 공간 외에 시설 투자와 커뮤니티 활성화 등이 필요하다. 지자체가 클러스터 안에 창업 지원 시설이나 전략산업 지원 시설을 설치, 운영해야 한다.

국토부는 일자리 연계 임대주택을 늘리기 위해 전국 9곳에서 추진한 창업지원주택을 상시 접수 체제로 전환한다.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은 지난해 말 시범 사업에 이어 올해 본사업을 시작한다.

지역전략산업지원 사업에 선정되면 지자체가 행복주택이나 임대주택 입주자를 직접 모집한다. 지자체가 창업 희망자나 해당 직종 종사자를 선정, 자연스럽게 지역으로 인재를 모은다.

국토부는 오는 23일 사업설명회를 열고 7월 말까지 지자체로부터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 제안을 받는다. 사업 가능성, 입지 여건, 전략산업과의 연계 계획 등을 심사해 9월 말 최종 후보지를 선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해당 지역 산업 발전과 청년층 일자리 창출 및 주거안정에 기여하는 일석삼조 사업인 만큼 지자체의 적극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