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4월부터 점심시간에 통신 요금문의 중단···상담사 삶의 질 보장

발행일2018.02.12 15:15
Photo Image

4월부터 점심시간에 요금 문의를 비롯한 일반 통신서비스 상담이 중단된다. 통신사 상담사의 규칙적 점심시간 보장으로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4월 1일부터 점심시간(12~1시)에는 요금 문의, 각종 신청·변경 등 일반 상담을 중단한다. 분실·서비스 장애 등 긴급·전문 상담은 기존과 같이 점심시간에도 운영하되 상담사 점심시간은 2교대(11시 30분~1시 30분)로 개편한다.

이 같은 방안은 지난해 12월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SK텔레콤 고객센터를 방문했을 당시에 현장에서 제기돼 추진됐다.

KT,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는 점심시간에도 이용자에게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객센터 상담사 점심시간을 최대 6교대제(11시 30분~15시 30분)로 나누어 운영했다.

통신 4사는 점심시간 일반 상담 중단으로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청구서·ARS 등을 통해 사전에 충분히 알릴 계획이다. 점심시간 통화발신 이력관리 및 콜백 시스템 운영 등을 추진하고, 상담사도 추가 채용할 예정이다.

이효성 위원장은 “이용자는 점심시간에 상담을 하지 못해 불편할 수 있지만 점심시간 이후에 곧바로 상담이 가능한 만큼 상담사 휴식권 보장을 위해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