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IMF 총재 "가상화폐 정부 규제는 불가피, 시간 문제"

발행일2018.02.12 15:07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총재는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규제는 필연적이라며, 규제는 시간문제라고 11일(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밝혔다.

Photo Image<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라가르드 총재는 가상화폐에 대해 국제적 규제와 적절한 감독이 필요한 영역이라며, 11일 두바이에서 열린 월드 거버먼트 서밋에 참석해 밝혔다. 그는 “가상화폐에 약간의 어두운 활동이 있을 것”이라면서 IMF는 가상화폐가 자금 세탁이나 테러 자금 조달에 사용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규제 당국이 (가상화폐)단체에 집중할 것이 아니라 그들이 무엇을 하는지 그리고 적절한 면허를 취득하고 감독을 받았는지 여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상화폐는 2009년 비트코인 출시이래 각국 규제 정책에 따라 크게 요동쳤다. 최근 정부와 중앙은행들은 가상화폐 관련 사기문제에 대해 투자자에게 경고하기 시작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미국 연방수사국(FBI)는 지난해 12월 일부 가상화폐 회사와 가상화폐공개(ICO)관련 사기혐의에 대한 단속을 시작했다. 중국과 한국에서는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규제가 가해졌고, 인도에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시킨다는 우려가 돌면서 가상화폐 가격 변동성이 더욱 커졌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에서도 각국의 고위 관리들은 가상화폐에 더 많은 규제가 진행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은 한 달 전보다 약 40% 하락한 8350달러 선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고 CNN은 보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