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표준연, 온도 감각 처리하는 두뇌 영역 찾아

발행일2018.02.12 13:42

국내 연구진이 자체 개발한 첨단 뇌기능 측정장치로 두뇌의 새로운 온도 감각 영역을 밝혀냈다. 이번 성과는 뇌과학 연구 및 새로운 감각 표준화를 위한 기반이 된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상열)은 김기웅 첨단측정장비연구소 박사팀이 초고감도 뇌자도(뇌파에서 발생하는 자기장) 장치를 이용, 대뇌의 일차 체성감각영역(S1)이 순수 온도 감각을 처리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발견했다고 12일 밝혔다.

Photo Image<표준연 연구팀은 자기장이 발생하는 정확한 위치를 분석해 일차 체성감각 영역(S1)이 순수 온도 감각을 처리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그동안 학계에는 대뇌의 이차(S2) 채성감각 영역이 순수 온도 감각을 처리한다고 알려져 왔다. 채성감각 영역은 대뇌 피질에서 촉각, 통각을 비롯한 체감 인지를 담당하는 부위다. S1, S2로 영역이 나뉜다.

연구팀은 초전도양자간섭소자(SQUID) 기반 뇌자도 장치를 이용해 S1의 온도 감각 처리를 입증했다. SQUID는 초전도 현상을 이용한 정밀측정소자다. 이를 이용한 자기장 센서는 지구 자기장의 100억분의 1 수준의 약한 자기장도 측정할 수 있다.

Photo Image<김기웅 표준연 박사(왼쪽)와 연구팀이 순수 온도자극에 대한 뇌자도 측정결과를 분석하고 있다.>

연구팀은 피부에 직접 닿지 않는 레이저 자극장치를 개발해 적용했다. 온도 자극만 정밀 파악하기 위해서다. 온도 자극이 표피에 흡수되지 않고 신경까지 도달하도록 빛의 파장을 특수 설계했다.

연구팀은 이번 성과가 뇌자도 기반 측정을 활성화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기웅 박사는 “표준연의 첨단 의료장비 개발, 이를 활용한 뇌과학 연구역량을 인정받는 결과를 냈다”면서 “단위로 정의할 수 없는 인간의 감각을 표준화하는 미래 측정표준에 한 걸음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