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쇼트트랙 여자 계주, 네티즌도 울컥 '어떻게 훈련했으면 넘어지고도..'

발행일2018.02.11 10:29

 

Photo Image<사진=MBC 방송캡처>

쇼트트랙 여자 계주에서 기적의 대역전극이 펼쳐졌다.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는 김예진, 심석희, 이유빈, 최민정이 준결승에서 1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3번째 주자 이유빈이 휘청이더니 엉덩방아를 찧으며 넘어졌다. 23바퀴를 남기고 반 바퀴 이상 벌어져 중계화면에서도 사라지고 말았다.

이에 최민정은 곧바로 터치를 하고 격차를 서서히 좁혀갔다.

7바퀴를 남겨두고 심석희가 선두로 치고 나왔다. 최민정이 속도를 붙여 2위와 격차를 벌렸고, 마지막 주자로 심석희가 레이스를 이어가 여유있게 1위를 차지했다.

대표님은 결국 이날 4분 06초 387 올림픽 신기록을 수립하며 예선1조 1위로 결승행 티켓을 거머쥔 것.

한편 계주대표팀은 오는 20일 금메달에 도전한다.

'쇼트트랙 여자 계주'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아 진짜 어떻게 훈련했으면 넘어지고도 1위에 세계신기록까지! 정신력,체력,기술! 전부 다 갑이다",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있길 기윈합니다", "이거 보는데 눈물이 막 흐르더라", "진짜 감동적인 경기 잘봤습니다.. 우리선수들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앞으로 남은경기 잘하시길!!!!!", "대한민국 대표팀 화이팅", "결승이 아니었는데도 박수치며 얼마나 기뻤는지 몰라요 정말 멋진 경기였어요", "눈물이 핑 돌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