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평창올림픽, 개막...세계 축제 시작했지만, 곳곳에 '구멍'

발행일2018.02.11 10:00

글로벌 축제, 평창 올림픽이 개막했지만 고객 응대 매뉴얼 누수와 IT보안 불감증이 논란이다. 조직위원회의 안일한 대응으로 한국을 찾은 해외 관람객까지 큰 불편을 겪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평창 조직위원회는 정부 부처 합동으로 각종 테러를 예방하기 위해 드론 비행을 원천 금지했다. 하지만 강릉 경기장 주변 외곽에 드론이 날아다니는 모습이 포착됐다.

외국 관람객이 드론을 실험 비행하거나 출처를 알수 없는 드론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세계 1위 드론업체 DJI는 9일 개막하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앞서 강원도 평창 지역에서 자사 드론을 띄우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노플라이존(No-fly zone)'을 실행한다.

정부도 드론 비행금지 현수막 등을 내걸고 드론 주행을 원천 차단했다. 하지만 강릉 경기장 내 일부 지역에서는 개막 하루 전, 민간 드론이 포착됐다. 자칫 드론이 테러 수단으로 활용됐다면, 아찔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었다.

기자가 드론을 띄운 한 해외 관람객에게 드론 비행금지라고 알려주자, 그런 안내를 받은 적 없다고 했다.

앞서 강원경찰청은 지난 5~6일 강릉 대회시설 주변 공사현장과 평창 대관령 눈꽃축제장 주변에서 승인없이 드론을 띄워 촬영한 혐의로 A씨등 2명을 적발했다. 하지만 개막 전까지 드론 주행을 별도 관리하는 곳은 없었다.

경기장 내 출입 심사도 허술하다.

조직위는 경기장 내 화재 등을 예방하기 위해 라이터는 물론 화기류 반입을 전면 금지했다.

경기장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별도 보안심사를 받고, 엑스레이 촬영 등을 거쳐 화기류는 몰수한다. 하지만 경기장 내 기업 홍보관 근처를 비롯 여러 곳에서 자원봉사대원은 물론 경찰까지 자유롭게 담배를 피고 있었다.

KT, 삼성전자 등 별도 홍보부스 근처 공간에는 해외 관광객까지 자유롭게 흡연하는 장면이 목격됐다. 버려진 담배꽁초도 여기저기 볼 수 있었다.

보안 강화를 위해 경기장 인근 도로는 차가 들어올 수 없었다. 경기장까지 가기 위해 약 15분을 걸어 입구에 도착해야 했다. 이런 이유에 대한 안내는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고 '지시에 따르시오'라는 불쾌한 입간판만 보였다.

셔틀버스 안내도 내부에서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셔틀버스를 타기 위해 여러 관람객이 우왕좌왕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개막에 앞서 평창을 찾은 한 기업 임원은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인 기원만을 강조한 나머지 관람객을 위한 서비스 부족과 시민의식, 보안 불감증 등은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평했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