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테슬라, 역대 최대 분기 손실

발행일2018.02.08 14:26
Photo Image<슈퍼차저에서 충전 중인 테슬라 모델S.>

세계 최대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지난해 4분기 역대 최악의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 지연에도 테슬라는 보급형 세단 '모델 3'를 오는 6월 말까지 주당 5000대 생산하겠다는 목표는 계속 유지했다고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해 4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4% 늘어난 32억9000만 달러(한화 3조6000억원)로 집계됐다. 분기 순손실은 주당 4.01달러인 6억7540만 달러(7338억원)로 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앞서 지난해 같은 기간의 순손실은 주당 78센트, 총 1억2130만 달러(1318억원)였다.

일회성 요인을 제고한 조정 순손실은 주당 3.04달러로 시장 예상(3.12달러)보다는 적었지만 4분기 현금 흐름은 2억7670만 달러(3004억원) 적자를 나타냈다.

테슬라는 지난 4분기 설비투자 등으로 7억8700만 달러(8552억원)를 지출했다며 기가팩토리 등에서의 생산량 증가를 고려하면 올해 자본 지출은 소폭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역대 최악 실적에도 테슬라는 저가 모델인 '모델3'를 올해 2분기 말까지 주당 5000대 생산하겠다고 밝히며 생산 지연 우려를 불식시켰다. 주당 모델3 생산량을 3월 말까지 2500대로 맞추고, 2분기 말 5000대 목표를 이루겠다는 것이다. 회사는 자사 전기차 미래가 모델3 대량 생산 성공 여부에 달려있다고 보고 있지만 배터리 등으로부터 비롯된 생산 지연 문제는 꾸준히 제기됐다.

이주현 기자 jhjh13@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