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가천대 의대 폐암세포 특화 항암제 치료물질 개발

발행일2018.02.08 14:10

국내 연구진이 체 내에 축적되는 나노물질이 유해하다는 편견을 깨고, 항암치료에 활용하는 방안을 고안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강동우 가천대 의대 연구팀이 탄소나노물질을 이용해 항암제를폐암세포에 투입하는 치료전략을 제시했다고 8일 밝혔다.

Photo Image<나노물질이 폐에 쌓이는 경향을 이용한 항암제 치료물질 전달 경로>

폐암은 5년내 환자 생존율이 10~13%에 불과한 난치성 종양이다. 폐종양을 표적화하기 어려워 치료도 쉽지 않다.

연구팀은 탄소나노튜브에 착안했다. 탄소나노튜브는 나노미터(㎚) 직경의 원기둥 모양 구조체다. 폭보다 길이가 훨씬 긴데, 이런 나노물질은 폐조직에 쌓이는 성질을 지닌다. 그동안 인체에 유해하다는 인식이 강했다.

연구팀은 독성을 억제한 탄소나노튜브를가 폐종양만 집중치료하는 것을 확인했다.

폐암 생성 쥐 실험에서 60~100㎚ 직경의 탄소나노물질을 썼을 때 폐종양의 크기가 현저히 줄어드는 것을 입증했다. 탄소나노물질은 카베올린 단백질(세포 내 수송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거쳐 폐암 세포 내부로 쉽게 들어갔다.

Photo Image<강동우 가천대 의대 교수>

연구팀은 탄소나노튜브의 암세포 흡수 활성화로 항암제의 부작용도 대폭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동우 교수는 “막대모양의 나노 물질의 폐 축적 특성, 세포유입 활성화 조절로 나노항암제의 효능을 극대화 했다”면서 “앞으로 생체적합성 나노물질을 선택, 최적화하면 임상 성공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