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세계는 어떻게 데이터센터 운영하나

발행일2018.02.07 14:05
Photo Image

세계적으로 데이터센터 활성화 정책을 적극 추진한다. 에너지 효율화를 촉진하고 데이터센터 구축 촉진을 위한 세제지원과 규제완화 정책을 활발히 펼친다.

미국 시애틀시는 중소형 상업용 빌딩 가운데 효율적 에너지 사용을 목적으로 장비 교체와 신규 도입을 희망하는 기업에 소요비용의 최대 70%를 보상금으로 지급한다. 데이터센터 서버 감소 수에 따라 서버당(최대 100대) 150달러를 지급한다. 정보기술(IT) 장비 소프트웨어(SW)와 하드웨어(HW) 에너지 저감량에 따라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네덜란드는 데이터센터 자산과 운영자원 에너지 효율을 위한 투자비용 일부를 공제한다. 2016년부터 에너지투자공제와 환경투자공제 제도를 시행했다. 네덜란드 기업청은 데이터센터 에너지 설비 개선에 투자한 비용의 41.5%를 공제해준다. 데이터센터 건물과 주변 환경 등을 개선할 경우 투자비용의 최대 36%를 공제한다.

미국은 공공 데이터센터 통폐합이 이슈다. 미국은 2010년, 정부데이터센터 중 효율성이 낮은 데이터센터를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데이터센터를 클라우드, 가상화 등 첨단 기술을 도입해 통합 관리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집행했다.

영국도 공공 부문 데이터센터 혁신 전략을 마련, 기존 130개 정부 데이터센터를 10개로 통합하기로 결정했다. 통합 시 전력관련 에너지 소비를 연 75% 절감할 것으로 기대했다.

호주는 정부 데이터센터 전략(2010∼2025년)에 따라 향후 15년간 데이터센터에 투자하는 정부예산 10억달러 비용 절감을 목표로 잡았다. 데이터센터에 최신 기술과 서비스를 적용하고 표준화한 운영 지침과 공통 솔루션을 개발해 지원한다.

일본은 모듈형 데이터센터(사람이 내부에 들어가지 않는 컨테이너형) 구축·운영을 저해했던 건축기준법과 소방법에 적용 예외조항을 신설했다. 일본은 잦은 지진과 자연재해로 모듈형 서버를 이들 법 적용 대상으로 정했다. 건축기준법에 따라 굴뚝, 승강기 등 데이터센터에 불필요한 부수시설 의무 설치가 필요했다. 예외 조항 신설로 불필요한 투자와 비용을 없앴다.

스웨덴도 일정 자격 요건을 충족하는 데이터센터에 대해 전기 요금 97%를 인하하는 정책을 지난해부터 시행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각국 정부가 공공 데이터센터 관리와 효율화 측면에 전략을 만들어 시행 중”이라면서 “국내도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최신 기술 도입을 위한 데이터센터 운영 전략을 만들어 적극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