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현대차, 5년간 로봇·AI 등 신사업에 23조원 투입한다

발행일2018.01.17 15:17
Photo Image

현대자동차그룹이 로봇·인공지능(AI), 스마트카 등 5대 신사업에 5년 동안 23조원을 투입한다. 현대차가 로봇과 AI 분야 사업화 계획을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현대차 투자 계획이 혁신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함께 규제 완화 등 신산업 육성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현대차는 17일 경기도 용인시 현대차 환경기술연구소 및 인재개발원을 방문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갖고 신산업 추진, 투자, 일자리 창출 계획을 공개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말 '대기업과 만나겠다'고 선언한 후 LG그룹을 처음 방문한 데 이어 두 번째로 현대차를 찾아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등을 만났다.

현대차는 △차량 전동화 △스마트카(자율주행·커넥티드카) △로봇·AI △미래에너지 △스타트업 육성 등 5대 신사업 계획을 밝혔다. 앞으로 5년 동안 5대 신사업 분야에 23조원을 투자하고, 4만5000명을 채용한다.

초연결, 초고령, 기술 융합, 공유 사회 등 미래 산업 트렌드 변화에 따른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주도한다. 최우선 순위는 연구개발(R&D)로 정했다.

현대차는 웨어러블 로봇 관련 세계 수준의 기술 역량을 확보, 연내에 조기 상용화한다. 국내외 AI 기술 보유 기업과 전략 제휴에 나선다. 차량 전동화 부문에서는 2025년까지 38종 친환경차를 생산한다. 스마트카 부문에서는 2021년 자율 주행 시범 운영을 거쳐 2030년 완전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달성한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5대 신사업 분야에서 더 좋은 최고 수준의 인재를 충원할 계획”이라면서 “일각에서 공장 등이 자동화되며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오히려 소프트웨어(SW), 코딩 등 신기술 분야에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현대차 신사업 분야 투자는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기업이 혁신 성장의 주역으로, 신산업 분야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명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도 규제 완화를 비롯해 신산업 분야 육성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우수 기술 스타트업 육성, 전략 투자, 조인트벤처 설립 등으로 오픈 이노베이션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과 미국에 이어 한국·중국·독일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구축, 현지 스타트업과 협력해서 글로벌 혁신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협력사 경쟁력이 곧 완성차 경쟁력'이라는 인식으로 동반 성장, 상생 협력 노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날 자유토론에서는 올해 친환경차 보조금 조기 고갈 우려가 제기됐다. 정부는 필요 시 추가예산 확보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Photo Image

350㎾ 이상 고속 충전시스템 설치 건의에 정부는 기술개발·표준·인증을 추진하고, 기술 개발에 발맞춰 고출력 충전기를 적시 보급하겠다고 설명했다. 수소차 충전시설 구축과 관련해서는 연내 당초 계획 외 추가 조성이 가능한지 검토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그룹 5대 신사업 추진계획(자료:현대차, 기획재정부)

현대차, 5년간 로봇·AI 등 신사업에 23조원 투입한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