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윤식당2 윤여정, ‘생계형 여배우’→‘예능 치트끼’...굴곡진 인생사 ‘눈길’

발행일2018.01.13 12:21
Photo Image<사진=MBC '무릎팍 도사'>

윤식당2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윤여정이 ‘생계형 여배우’로 복귀를 한 시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윤식당2에 출연 중인 윤여정은 과거 MBC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에 출연해 조영남과의 이혼부터 자신의 인생사를 털어 놓았다.

이날 윤여정은 “1971년 조영남과 결혼하면서 미국으로 떠났다. 당시엔 시집을 가면 여배우는 은퇴하는 분위기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3년 간 결혼은 한국에 돌아와 마감됐다”라며 “올때는 잘 왔지만 장렬하게 끝났다. 그때 마음이 오죽했겠냐만 이혼할 때 인생의 많은 것을 정리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1984년 이혼 후 돈을 벌기 위해 단역부터 다시 연기를 시작했고, 보조 출연도 마다하지 않았다”며 이혼으로 많은 것을 다시 일으켜야했던 지난날을 떠올렸다.

또 윤여정은 “연기자가 가장 연기를 잘 할 때는 돈이 가장 급한 경우다”라며 “영화 ‘바람난 가족’의 노출 연기가 솔직히 꺼렸지만 집 수리비가 모자라 결국 수락했다”고 ‘생계형 여배우’로 살아왔던 인생사를 담담하게 전했다.

더물어 “당시 받은 위자료는 알려진거와 다르게 아파트 전세값 5,500만원을 위자료로 받았는데 그나마 500만원도 우리 어머니가 빌려준 거다”라며 “아직도 어머니는 자신이 보탠 500만원을 더 받아야 한다고 농담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여정은 최근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정인 기자 (kimji@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