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美 금리, 올해 두차례 인상”…3월·6월 꼽는 이유는

발행일2018.01.12 15:30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올해 3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 주요 이코노미스트 68명 설문조사를 통해 이같이 보도했다. 대신 이달 30일과 31일 열리는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이라는 응답자는 한 명도 없었다.

응답자의 93%는 첫 번째 기준금리 인상 시점으로 3월을 꼽았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 그레고리 다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높아지는 인플레이션, 탄탄한 노동시장, 경제성장세를 고려하면 연방준비제도의 3월 금리 인상 명분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두 번째 인상 시점으로는 65.2%가 6월을 지목했다. 또 경제 여건에 따라 하반기에 세 번째 인상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문가들 예상대로 미국 기준금리는 현 1.25~1.50%에서 1.75~2.00%로 높아지고 6월경에는 2%대 진입이 예상된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