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고려대로 달려간 靑 최저임금TF…"대학이 최소한의 사회적 가치 지켜야"

발행일2018.01.11 19:09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청와대 최저임금 태스크포스(TF)팀이 11일 고려대학교를 방문했다. 최저임금 인상의 여파로 고용불안을 겪고 있는 청소노동자들을 만나 현장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TF팀의 첫 현장 방문이다.

Photo Image<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장 실장은 이날 오후 2시 모교인 고려대를 방문, 최근 청소노동자 고용문제 관련해 학교와 노동자 양측의 의견을 청취했다. 최근 용역업체 소속인 노동자들이 최저임금 수준의 임금을 받고 있지만 향후 단시간 노동자(아르바이트)로 대체될 상황에 놓이면서 논란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우선 TF팀은 1시간 20분 동안 이어진 고려대 청소노동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고용상황과 근로환경을 청취했다. 노동자들은 “노동자도 인간대접 받으며 일하고 싶습니다”, “12월 말이면 항상 불안합니다”, “노동자들끼리 대결하는 것은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열심히 일하면 그만큼 알아주면 좋겠습니다”라고 호소했다.

이에 장 실장은 “도깨비 방망이를 갖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말뿐이 아니라 진심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 당국자들과 1시간 10여분 동안 의견을 나눈 장 실장은 “대학이 최소한의 사회적 가치를 지키는 곳이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어려운 사람들과 함께 가는 방법을 찾는데 대학이 앞장서달라”며 “가장 열악한 처지에 있는 청소노동자들의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기 위한 고용안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학교 측이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청소노동자들을 단시간 노동자(아르바이트)로 대체하는 것이 고착화될까 우려된다”며 “나쁜 일자리가 새로운 고용 프레임으로 확산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TF에는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김현철 경제보좌관, 문미옥 과학기술 보좌관이 포함돼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TF팀은 당분간 매일 회의를 열어 최저임금 상황을 논의하고, 부처와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면서 “장하성 실장 등 TF 관련 인사들은 최저임금 인상 등을 이유로 불거지고 있는 다양한 문제의 현장들을 직접 방문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작업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