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정미홍,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 결백 주장 "진실 외면 당해...천인공노할 짓"

발행일2018.01.11 16:14
Photo Image<(사진=정미홍 페이스북) >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가운데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정미홍은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이 있는 당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밤새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뒤척이다 새벽을 맞았다"며 "오늘 오전 10시 박근혜 대통령 첫 재판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아무런 증거도 없이 죄없는 대통령을 법정에 세우고 재판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지켜 보겠다"며 "근거 없이 대통령이 헌법 수호 의지가 없어 보인다는 이유로 파면한 헌재 재판관들도 자신들의 행위가 잘못되었다는 걸 알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미홍은 "아닌 척해도 밤이면 악몽을 꾸며, 죽어서 지옥 갈 것을 각오하는 나날을 보내고 있을 것"이라며 "이런 천인공노할 짓을 벌인 자들이 하나 둘도 아니고, 언론ㆍ검찰ㆍ국회를 망라하여 우글우글하며, 여전히 진실은 외면하고, 박대통령에게 잔혹한 저주를 퍼붓는 자들이 국민이라고 떠드는 이 나라에서 함께 살아야 하는 현실이 정말 굴욕적이고, 통탄스럽다"고 했다.

끝으로 정미홍은 "그러나 후대를 위해, 역사를 바로 쓰기 위해, 끝까지 진실을 밝히는 길에 서 있어야 한다고 다짐한다"며 "박근혜 대통령님, 끝까지 쓰러지지 마시고 버티소서. 진실은 반드시 모습을 드러내고, 승리는 진실의 편입니다. 저 악의 무리들은 결국 천벌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