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하태경,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금지하면 온라인 외국거래소 가서 할 것"

발행일2018.01.11 15:26
Photo Image<(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문재인 정부 때려잡자 가상통화군요. 문정부, 때려잡자 가상통화하면서 돈 조금 더 벌어보자는 소박한 서민들 범죄자 만들고 있습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태경 의원은 “가상통화 과열 맞습니다. 그래서 규제하는 것 반대 안합니다. 그런데 이 정부 규제가 아니라 범죄자로 몰고 있습니다. 오른손으로는 4차산업혁명 깃발 들고 왼손으로는 4차산업혁명 투자자들 범죄자 만들고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국내 금지하면 온라인 외국거래소 가서 다 거래합니다. 이건 뭐 21세기 쇄국정책입니다. 흥선대원군 때는 쇄국하면 밖으로 못나갔지만 지금은 쇄국해도 온라인으로 다 나갑니다”라며 “가상통화 금지한 정부 중 OECD 국가 없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제발 이성을 회복하시기 바랍니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