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김숙, 알고 보니 반전 집안? 윤정수 "의사 형제 등 집안 좋아 인사 안 갔다"

발행일2018.01.11 14:43
Photo Image<(사진=JTBC) >

김숙이 화제인 가운데 윤정수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숙과 가상부부 호흡을 맞췄던 윤정수는 과거 TBS 교통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배기성의 힘내라 2시'에 출연해 "얼마 전 외삼촌 가족에게 김숙을 소개해줬다"며 당시 출연 중이었던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을 언급했다.

이에 DJ 배기성은 "드디어 상견례냐? 김숙의 집에는 언제 인사를 갈 예정이냐?"고 물었고, 윤정수는 "거긴 안 간다"고 단호하게 대답했다.

이어 윤정수는 "김숙이 집안을 오픈하지 않는다. 워낙에 예민한 집안이기 때문"이라며 "김숙의 형제 중에 의사가 있는 등 집안이 좋아서 내가 소개 받기에 민감한 부분이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또 윤정수는 "부자가 3대를 못 간단 말이 있지 않나? 만약 내가 장가를 가면 다음 대부터 김숙 집안의 어려운 삶이 예측된다"고 셀프디스를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