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CES 2018]삼성전자, 신개념 자율주행 솔루션 '드라이브라인' 공개

발행일2018.01.09 11:53
Photo Image<자율주행 관련 솔루션 개념도(사진=하만 제공)>

삼성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서 신개념 자율주행 솔루션 '드라이브라인(DRVLINE)' 플랫폼을 8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삼성전자 '드라이브라인' 플랫폼은 자동차 업체와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가 각자 필요에 맞춰 자율주행 주요 요소인 라이다, 레이더, 카메라 등 센서와 부품, 소프트웨어를 선택, 자동차와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다. 개방적일 뿐만 아니라 확장성을 지닌 모듈화 방식을 채택했다.

플랫폼은 삼성전자 최신 인공지능(AI) 및 알고리즘 기술과 부품을 적용했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가 분류한 자율주행 기준 레벨 1에서 5까지의 단계 중 레벨 3에서 5까지 자율주행 수준을 구현할 수도 있다. <본지 1월 5일자 1면 참조>

지난해 인수한 하만과 공동 개발한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전방카메라시스템도 적용했다. 차선이탈경고, 전방충돌경고, 보행자감지, 긴급자동제동과 같이 향후 적용될 미국 신차평가프로그램 기준을 준수할 수 있다.

손영권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SSIC)사장은 “미래 자동차는 이동 방식을 바꾸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거니는 거리와 사회를 혁신적으로 바꿔놓을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드라이브라인 플랫폼으로 관련 업계와 새로운 주행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전자는 자율주행 부문에서 협업 파트너도 공개했다. △TT테크, AI모티브, 헬라아글레이나, 레노보오토(소프트웨어) △그래프코어, ThinCi, 인피니언(컴퓨팅) △오토톡스, 발렌스, 쿼너지, 테트라뷰, 오큘리, 이노비즈(센서) 등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 김승규 부장(팀장), 권건호 차장, 한주엽·배옥진·류종은 기자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