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공유 정유미 갑작스런 결혼설 이유있다? "내 것 뺐긴 느낌..의지되는 배우"

발행일2018.01.09 11:24
Photo Image<사진=공유와 정유미가 열애설에 이어 결혼설에 휩싸였다.>

 
공유와 정유미가 과거 열애설에 이어 결혼설에 휩싸였다. 소속사 측은 공유와 정유미의 결혼설을 부인하고 나섰다. 이와 함께 과거 정유미에 대해 언급한 공유의 인터뷰가 재조명 되고 있다.

공유는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정유미에 대해 "항상 입버릇처럼 이야기하지만 나는 정유미라는 배우가 좋다"고 언급했다.

공유는 "드라마에 출연하지 않을 줄 알았는데 했더라"며 "신의 한 수였다. 사실 안 했으면 한다"고 전해 많은 사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나만의 스타. 내심 나만 알고 싶었는데 내 것을 뺏기는 느낌이었다"고 말해 두 사람의 사이를 의심케 했다.

정유미 또한 공유에 대해 그는 "조금 알고 편안한 배우가 현장에 있다는 게 의지가 됐었다"라며 "완성된 영화를 보고 나니 정말 공유가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내가 이런 말 하긴 웃기지만 성장하는 배우의 모습을 봤다"라고 극찬했다. 또한 정유미는 "사실 '도가니' 때도 공유라는 배우가 부러웠던 적이 있었다. 당시 마지막 촬영을 하고 오빠가 자리를 마련했다. 소고기를 구워 먹고 스태프들과 파이팅을 하는데 그게 부럽더라"라며 자신은 한 번도 그런 자리에 있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정유미는 "나는 그게 잘 안되는 배우다. 쉬운 것 같으면서도 어렵다. 현장을 밝게 해주는 사람도 분위기 메이커라고 생각하지만, 공유가 진정한 분위기 메이커가 아니었나 생각한다"며 현장 분위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후 정유미와 공유는 열애설 보도에 서로 연기 조언을 해주는 친한 선후배 사이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