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LG전자 사상 첫 매출 60조 돌파…'국내 톱 3' 진입 가시권

발행일2018.01.08 15:48
Photo Image<LG트윈타워>

LG전자가 지난해 매출 60조원을 돌파, 우리나라 단일 기업 매출 '톱 3' 진입 가시권에 들어섰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필두로 한 프리미엄 가전 사업과 자동차부품(VC) 중심의 기업간거래(B2B) 사업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올해도 주력 사업 중심으로 성장세를 이어 갈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스마트폰 사업이 영업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해 새로운 시장 대응 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된다.

LG전자는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잠정 매출 61조4024억원, 영업이익 2조468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0.9%, 84.5% 증가했다. LG전자의 매출 60조원 돌파는 이번이 처음이다. 영업이익도 사상 최고인 2009년(2조6807억원)에 육박했다.

4분기는 연결 기준 매출 16조9697억원, 영업이익 366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4.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지난해 잠정 매출이 60조원을 넘으면서 LG전자가 단일 기업으로 국내 매출 상위 3위권 안에 진입할 가능성이 짙어졌다. 금융 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의 지난해 기업별 매출 추정치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240조6000억원대로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차 96조4000억원대에 이어 포스코와 LG전자가 60조원 초반대에서 3위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포스코의 2017년 매출 전망치는 60조8000억원 수준이다.

LG전자 사상 최대 실적 일등 공신은 TV와 가전이다. LG전자는 프리미엄 전략을 전면에 내세워서 초고가 TV 및 가전 시장을 공략했다.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는 OLED TV 중심의 대화면 TV 시장에서 판매량을 크게 늘렸다. 업계에선 '올레드 매직'이라고 부를 정도로 좋은 성과를 보였다.

Photo Image<LG전자 시그니처 생활 가전 라인업>

홈앤어플라이언스(H&A)사업본부도 프리미엄 시장에서 빛을 발했다. '시그니처'로 대표되는 프리미엄 가전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했다. 4분기에 연구개발(R&D) 예산이 대거 집행되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눈에 띄는 수익을 거뒀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밀고 있는 B2B 사업 확대 전략도 맞아떨어졌다. 4분기에 중국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 실적이 반영되면서 매출이 크게 늘었다. 꾸준히 판매 창구를 늘려 가며 전장 사업을 키운 LG전자 VC 사업본부는 분기 매출 1조원을 바라본다. 영업이익은 적자지만 초기 시장 투자를 고려하면 충분히 상쇄할 수 있는 수준이다.

스마트폰 출하량 증가와 신제품 V30 및 Q8 출시로 MC사업본부 매출은 확대되고, 영업 적자는 일회성 비용이 빠지면서 소폭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MC사업본부의 4분기 매출은 신제품 출시에 따른 출하량 증가에 힘입어 3분기 대비 7.0% 증가할 것”이라면서 “영업 적자는 3분기에 1회성 비용이 집행된 점을 고려하면 소폭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LG전자는 H&A사업본부와 VC사업본부 수익성이 강화되면서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세탁기 긴급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 등 대외 위험 요소가 있지만 피해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새로 출범한 B2B사업본부의 성과도 올해 관전 포인트다.

다만 적자를 면치 못하는 MC사업본부는 새로운 시장 대응 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LG 올레드 TV 성공 신화를 쓴 황정환 신임 부사장이 프리미엄 스마트폰 전략을 다시 세우며 적자 폭을 줄일지 관심사다.

<표> LG전자 3년 간 연간 매출 및 영업이익

LG전자 사상 첫 매출 60조 돌파…'국내 톱 3' 진입 가시권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