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KAIST, 바이러스 간염 악화시키는 세포 원리 규명

발행일2018.01.08 14:13

KAIST(총장 신성철)가 바이러스 간염을 악화시키는 세포의 원리를 규명하는데 성공했다. 앞으로 다양한 염증성 질환의 원인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KAIST는 신의철·정민경 의과학대학원 교수팀이 최윤석 충남대 의대 교수, 박준용 연세대 의대 교수와 함께 바이러스 간염을 악화시키는 '조절 T 세포'의 염증성 변화를 발견했다고 8일 밝혔다.

Photo Image<조절 T 세포에 의해 간손상이 악화되는 현상을 설명한 이미지>

바이러스성 간염은 A·B·C형 등 다양한 간염 바이러스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간세포 파괴를 유발한다. 바이러스 감염으로 활성화된 면역세포가 간세포를 파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상세한 원리는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바이러스성 간염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조절 T 세포의 변화에 주목했다. 조절 T 세포는 면역세포의 활성화를 억제해 인체 내 면역체계의 항상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최근 연구에서는 염증이 있을 때 도리어 염증성 사이토카인(면역 세포에서 분비되는 단백질) 물질을 분비한다는 결과가 나오고 있다.

Photo Image<간염 환자와 정상인의 조절 T 세포를 관찰한 그래프>

연구팀은 조절 T 세포가 염증성 변화를 일으켜 TNF로 불리는 염증성 사이토카인 물질을 분비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발견했다.

A형 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분석을 통해 조절 T 세포의 면역억제 기능이 저하된 상태에서 TNF를 분비하는 것을 확인하고 조절 T 세포 변화의 작용 원리, 이를 조절하는 전사인자를 규명했다. 또 이런 변화가 B형, C형 간염환자에게도 나타난다는 것을 발견했다.

Photo Image<신의철(사진 왼쪽), 정민경(오른쪽) 교수>

신의철 교수는 “바이러스성 간염에서 간 손상을 악화시키는 조절 T 세포 변화에 대한 첫 연구사례”라면서 “바이러스성 간염에서 효과적 치료 표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세포와 분자를 규명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