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中 우주정거장, 추락 위기?…한반도 떨어질 확률은

발행일2018.01.07 14:22

중국 최초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1호가 오는 3월 말 지구에 불시착할 위험이 있다고 미 CNN 방송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무게 8.5t, 길이 10.5m 톈궁 1호는 2020년까지 화성에 탐사선을 보내려는 중국의 계획에 따라 2011년 9월 발사됐다. 하지만 지난 2013년 우주 비행사들이 마지막으로 사용한 이후 2016년 3월부터 기능을 멈췄다. 중국은 같은 해 5월 국제연합(UN)에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이를 통보했다.

로저 핸드버그 미국 센트럴플로리다대 교수는 “연료가 떨어져 우주정거장 통제 기능을 상실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2016년 9월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 2호를 발사했다.

현재 톈궁 1호는 지구 중력 때문에 매일 1∼2㎞씩 하강중이다. 지난해 3월 고도는 348.3㎞, 지난달 24일 고도는 286.5㎞이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톈궁 1호가 추락한다는 가정에 따른 최상의 시나리오는 대기권에 진입하면서 본체가 대부분 불타고 극소수 잔해가 바다에 가라앉는 것이다. 반면에 우주정거장이 인구 밀집 지역 위로 들어와 잔해가 지상에 떨어지는 것은 최악의 시나리오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우주정거장 잔해가 지구에 떨어져 사람을 칠 확률은 1조분의 1이다.

CNN은 톈궁 1호가 지구로 추락하면 중국의 '우주굴기'에 오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톈궁 1호가 한반도에 추락할 확률은 0.4%다. 추락 1∼2시간 전 정확한 추락 시점과 지점을 예측할 수 있다.

윤희석 기자 pione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