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최승호 MBC 사장 내정, 배현진에 일침 날려 "영원히 여왕처럼 살 거라 생각했나"

발행일2017.12.07 17:45
Photo Image<(사진=연합뉴스TV 캡처) >

최승호 뉴스타파 PD가 MBC 사장에 내정된 가운데 배현진과의 인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승호 PD는 전 MBC PD로 해직된 후 뉴스타파의 PD로 근무했으며 올해 개봉된 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을 연출했다.

그는 과거 배현진 아나운서에 대해 “김재철 다음 MBC 사장이 된 김종국 사장이 배현진 앵커를 교체한 적 있었는데, 그 뒤 사장 본인이 쫓겨났다”고 밝힌 바 있다.

최승호 PD는 배현진 아나운서가 장수하는 이유에 대해 “2012년 파업 도중 대열을 이탈해 돌아갔다는 것에서 찾아야 한다. 파업에 끝까지 참여했던 아나운서들은 화면에서 축출돼 아이스링크, 세트장 관리직 역할을 받아들이거나 결국 프리랜서의 길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최승호 PD는 또 배현진 아나운서에 "자신이 영원히 MBC 앵커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했을까"라고 일침하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