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여야 3당, 11~23일 임시국회 열기로 합의

발행일2017.12.07 14:59

여야 3당이 11일부터 23일까지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원내대표 3인은 7일 서울 여의도에서 오찬을 갖고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Photo Image

우원식(민주), 정우택(한국), 김동철(국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에서 물러나는 정우택 의원의 송별회를 겸해 오찬을 가졌다.

12월 임시국회에서는 각 당이 추진 중인 주요 법안들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 △국가정보원 개혁법안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 등을 집중 추진한다.

한국당은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노동개혁 관련 법안 처리에 주력한다.

국민의당은 정책연대 파트너인 바른정당과 △방송법 △특별감찰관법 △지방자치법 △국민체육진흥법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의 처리를 위해 공조키로 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