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한·중·일 특허청 지식재산 협력 강화 위한 협력체계 구성한다

발행일2017.12.07 12:00

한·중·일 특허청이 지식재산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협력체계'를 구성한다.

Photo Image<한·중·일 3국 특허청장이 6일 제주도서 회담을 갖고 3국간 지식재산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왼쪽부터 션창위 중국 특허청장, 성윤모 특허청장, 무나카타 나오코 일본 특허청장)>

성윤모 특허청장은 6일 제주신라호텔에서 션창위 중국 특허청장, 무나카타 나오코 일본 특허청 장관과 '제17차 한중일 특허청장 회담'을 열고, 3국 간 지식재산 현안과 공동 관심사를 논의한 끝에 새로운 '협력서 체계(cooperation framework)'를 채택했다.

협력체계는 3국 특허청 간 협력의 범위와 형태를 처음으로 문서로 규정했다. 3국 특허청이 글로벌 지식재산 제도 발전을 위해 책임 있는 역할을 하고, 지재권 협력의 정체성도 확립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덕분이다.

3국 특허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지재권 보호 방안을 공동 연구하고, 한·중·일 특성에 맞는 새로운 협력방향도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3국 특허청 협력체에 대해 '트리포(TRIPO)'라는 이름을 처음 사용했다. 협력을 상징하는 새로운 엠블럼도 채택됐다.

성윤모 특허청장은 “특허제도 도입과 발전은 지금껏 유럽과 미국이 주도해 왔지만, 앞으로는 동아시아를 주목해야 할 것”이라면서 “한·중·일 3국 특허청이 새로운 협력체계를 채택하고 새 협력방향 모색에도 합의한 것은 지식재산 분야의 3국 간 협력을 미래로 이끄는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오전 열린 한·일 청장회담에서는 양국이 인공지능의 특허행정 적용과 관련한 구체적인 협력범위를 설정하기로 합의했다.

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