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10월 신설법인 '추석 황금 연휴'탓에 20.5% 급감

발행일2017.12.07 13:24

10월 신설법인이 추석 황금 연휴 영향으로 큰 폭 감소했다.

Photo Image<10월 신설법인 업종별 비중>

7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신설법인 동향'에 따르면 10월 신설법인은 6305개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0.5% 감소했다.

중기부는 열흘짜리 추석 연휴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법인등록일수가 4일 줄어 신설법인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10월 신설법인의 업종별 비중은 제조업이 20.7%로 가장 높았고, 도소매업(19.9%), 부동산업(9.1%), 건설업(8.8%) 등 순으로 나타났다.

대표자 연령 기준으로는 40대(36.1%), 50대(26.7%), 30대(20.1%) 순으로 조사됐다.

1∼10월 신설법인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1305개) 증가한 8만903개로 집계됐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