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대설' 그 뜻을 살펴보니 "눈이 가장 많이 내리는 날"…충청이남 눈·비

발행일2017.12.07 09:03
Photo Image<사진=연합뉴스TV캡쳐>

대설 뜻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늘(7일)은 절기상 '대설'이다.
 
대설은 24절기 중 스물한 번째에 해당하는 절기로 겨울 절기 세 번째 절기로 양력으로 오는 12월 7일에 닿는다.

대설은 소설에 이어 일 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붙여진 이름이다. 농촌에서는 음력 11월 동지와 함께 한겨울 절기이며 이때를 농한기라 한다.
 
'눈은 보리의 이불이다'라는 관련 속담에서 보듯 대설엔 눈이 흠뻑 내려 보리를 덮어야 풍년이 온다. 눈이 적게 오면 산과 들에 물이 부족하여 가뭄 때 지내는 기우제처럼 기설제를 드리는 풍습도 있다.
 
한편, 이날 경북 북동 산지와 충북 보은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은 "당분간 불규칙한 날씨가 자주 나타나겠고 기온의 변화 폭도 클 것"이라고 전했다. 예상 적설량은 경북 내륙 1~3㎝, 충청 내륙 1㎝ 안팎이다.
 
낮 최고기온은 4~12도로 전날처럼 포근하겠다. 다만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이날 밤부터 다음 날 아침 사이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