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유진로봇, 獨 밀레그룹에 팔렸다…최대주주 '시만'으로 변경

발행일2017.12.06 15:57
Photo Image<유진로봇의 로봇청소기 '아이클레보 오메가'>

한국 대표 로봇기업인 유진로봇이 독일 가전업체 밀레그룹에 팔렸다. 경영진은 신경철 유진로봇 대표 체제가 당분간 유지된다.

유진로봇은 6일 공시를 내고 유진로봇 최대 주주가 '신경철'에서 '시만'으로 변경된다고 밝혔다. 최대 주주 변경은 신경철 유진로봇 대표가 보유한 유진로봇 보통주 293만4906주와 10회차 전환사채(7억원)를 시만에 현물출자하면서 발생했다.

독일 가전업체 밀레 지주회사인 이만토 아게(Imanto AG)와 유진로봇-밀레 합작법인 시만(Shiman)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유진로봇 보통주 1157만7097주를 다음 달 22일 추가 취득한다. 유진로봇은 운영자금과 시설자금 520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합작법인 시만 대표는 신경철 대표가 맡는다. 이만토 아게가 유상증자로 시만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시만과 이만토 아게는 1377만7090주를 주당 3776원에 배정받는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내년 1월 10일이다.

1988년 설립된 유진로봇은 청소로봇, 물류로봇, 소셜로봇, 실외로봇 등 서비스로봇을 개발, 판매하는 기업이다. 지난해 기준 매출액 602억원을 기록했고 150여명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서비스로봇 업계에서 주요 기업으로 꼽힌다.

유진로봇은 ODM 방식으로 밀레에 청소로봇을 공급해왔다. 밀레는 가전제품과 의료용 장비를 제조 판매하는 가전업체다.

유진로봇은 향후 밀레, 합작회사 시만 간 협력 시너지를 높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유진로봇은 주력사업인 청소로봇 이외에 현재 개발 중인 병원물류로봇 등 서비스로봇 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확보한 투자금을 송도사옥 준공과 연구개발(R&D), 생산을 위한 고용확대 등에 투입한다.

신 대표는 “밀레 그룹이 회사경영 독립성을 유지하면서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라고 보고 있다”면서 “두 회사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뿐만 아니라 새로운 제품 및 기술 개발에서 전문 지식과 자원을 공동으로 활용해 최대 사업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