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늪에 빠진 인천로봇랜드]전문가들 "인천로봇랜드 정상화하려면…"

발행일2017.12.06 17:00
Photo Image

인천로봇랜드를 정상화해 로봇 거점도시 기능을 수행하도록 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구체 비전 제시 △로봇산업 홍보 기능 강화 △특수목적법인(SPC) ㈜인천로봇랜드 재편 등을 통해 새로운 발전방향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로봇공학자 고경철 KAIST 교수는 “인천로봇랜드가 한국 로봇산업 컨벤션 센터 역할을 해야 한다”며 국제 무대에 한국 로봇 경쟁력을 알리는 홍보의 장으로 활용할 것을 주문했다.

인천은 국제공항 등 지리 접근성이 우수해 해외 바이어 방문이 용이하다. 이러한 강점을 살린다면 인천로봇랜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고 교수는 “인천로봇랜드에 로봇기업을 대거 모집하고 이들 기업 결과물을 적극 홍보하는 공간으로 활용한다면 한국 로봇산업의 관문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교수는 테마파크의 볼거리와 신산업, 신기술을 융합하는 아이디어도 내놨다. 그는 “기업이 개발한 신기술을 상용화하기 전에 테마파크 형식으로 관광객 등에 전시·체험하게 하고, 판로도 개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로봇랜드가 국내 로봇업계를 위한 구체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현재 인천로봇랜드는 입주공간에 로봇 관련 기업을 주먹구구식으로 입주시키는 형태다 로봇산업 클러스터 순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고 교수는 지적했다.

그는 “지금 인천로봇랜드는 사업 초기 제시했던 비전에서 크게 후퇴했다. 사업이 장기화되면서 중심을 잃었고 지금은 역할마저 모호하다”고 말했다. “로봇산업 관점이 아니라 지방자치단체 시각에서 접근하다 보니 결과적으로 현장 수요와는 동떨어진 결과물이 나왔다”고 날을 세웠다.

이한구 인천시의원은 로봇과 신산업 간 융복합을 당부했다. 이 의원은 “최근 정부 정책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전개되는 만큼 하드웨어(HW), 소프트웨어(SW), 서비스를 아우르는 로봇과 신산업 간 융복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개별기업만이 아니라 로봇산업을 포함해 IT산업 등을 고도화·집적화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 의원은 “(융복합 등을 통해) 인천로봇랜드가 국내 로봇 거점도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테마파크 사업도 로봇서비스 산업 관점에서 이해하고, 접근한 것을 주문했다.

SPC ㈜인천로봇랜드 재편도 중요한 과제로 꼽았다. 이 의원은 “사업의지가 없는 SPC ㈜인천로봇랜드를 해산시키고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천로봇랜드 사업은 공공 목적으로 시행해도 참여를 희망하는 로봇 관련 기업이 많다”면서 “이들 기업을 많이 유치하는 공익사업으로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