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늪에 빠진 인천로봇랜드]산업부, 연내 사업기간 재연장할 듯

발행일2017.12.06 17:00
Photo Image

올해로 기한이 만료되는 인천로봇랜드 조성사업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사업기간이 한 번 더 연장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인천시로부터 인천로봇랜드 조성 사업기간 연장 신청을 접수했으며, 조만간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인천시가 인천로봇랜드 조성실행계획 변경 용역 중이고, 결과가 내년에 나오는 만큼 현 상황에서 사업을 종료하기는 사실상 힘들다”며 “사업기간 만료 이전인 이달 중에 연장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 측은 인천로봇랜드의 가장 큰 과제인 민간투자 유치를 위한 투자자 접촉과 새로운 청사진을 만드는 기간 등을 고려할 때 사업기간 연장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게 되면 인천로봇랜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업을 재점검할 1년의 시한을 부여받는다.

인천시는 지난달 초 인천로봇랜드 사업성을 높이기 위한 조성실행계획 변경 용역을 발주한 상태다.

용역 목적은 민간 투자 확대를 위해 현재 17%인 수익시설을 32%로 확대하고, 테마파크와 지원시설 용지 중 14만8000㎡ 정도를 산업용지로 변경하는 것이 골자다. 해당 부지 상당 부분을 산업단지로 조성해 사업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이 같은 계획에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인천로봇랜드 인근에 조성된 청라 IHP 산단과 산업 분야가 중복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IHP 산단은 정보기술(IT), 자동차, 로봇, 신소재 분야에 특화됐다. 인천로봇랜드의 특화된 기업 유치 방안이 마련되지 못하면 IHP 산단과 기능이 중복될 가능성이 있다.

용지 변경 과정에서 국토교통부와 협의도 넘어야 할 산이다. 사업기간 연장과 용도계획 변경이 맞물려 자칫 특혜 시비가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부 지원이 완료된 인천로봇랜드 사업 향방은 결국 인천시의 구상이 가장 중요하다”며 “인천로봇랜드를 정상화하기 위한 협의를 인천시와 계속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