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세가와병을 뇌성마비로 착각?" 오진 탓에 13년 누워있던 여성…누리꾼들 반응을 보니..

발행일2017.12.06 09:42
Photo Image<사진=SBS캡쳐>

‘세가와병’이 누리꾼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세가와병 환자가 뇌성마비 오진 진단을 받고 13년 간 누워 지내다 약을 바꾸고 일주일 만에 일어난 일이 발생했다.
 
올해 스무 살인 A씨는 4살이 되던 2001년 대구의 한 대학병원 재활의학과에서 뇌성마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수차례에 걸쳐 입원치료를 받았지만 걸을 수 없었고, 결국 뇌병변 장애 1급까지 받게 됐다.
 
그러나 2012년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가 아닌 물리치료사가 “뇌병변이 아닌 것 같다”고 의문을 제기했고, MRI 사진을 다시 확인한 결과 “뇌성마비가 아닌 도파반응성 근육긴장”이라는 진단을 내렸다. A씨는 도파민을 처방받은 지 일주일 후 스스로 두 발로 걸을 수 있었다.
 
결국 A씨의 아버지는 2015년 해당 대학병원 학교법인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고 2년의 다툼 끝에 대구지법은 1억 원을 손해배상 하라며 강제조정 결정을 내렸다.
 
세가와병은 주로 소아에게 발생하는 병으로 주로 1~10세 사이에 발병한다. 이 병증은 신경전달물질의 합성에 관여하는 효소의 이상으로 도파민의 생성이 감소해 발생한다. 소량의 도파민 약물만 투약하면 특별한 합병증 없이 치료가 가능한 질환으로 조기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한 병이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13년이란 세월을 억울하게 보냈는데..고작 1억원 보상??", "13년동안 환자와 부모님의 손해배상이 겨우 1억원? 의사 연봉이 얼만데?", "물리치료사가 근무하시는 병원이 어딘지 궁금해요. 능력 최고", "중국과 미국 병원에서도 못 알아본 병을 알아챈 물리치료사가 대단하다", "무조건 3~4개이상병원가서 진단받고 결정해야겠다", "그러니까 큰병은 꼭 병원 3군데 이상 가보라잖아"라는 반응을 보였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