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현대車 전기 SUV 증산, 모델 더 늘려야

발행일2017.12.04 14:37

현대자동차그룹이 내년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생산 규모를 7만대 이상으로 늘려 잡았다. 당초 계획한 것보다 갑절 가까이 확대한 것이다. 순수전기차(EV) 내수 점유율 60%를 넘어선 아이오닉일렉트릭 생산량까지 합치면 내년 그룹 전기차 생산 규모는 10만대에 이른다. 전기차도 기존의 내연기관차 세계 시장 순위와 비슷한 5위권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증산이 예정된 코나 전기차(프로젝트명 OS EV), 니로 전기차(프로젝트명 DE EV), 부분 변경을 거친 쏘울 전기차(프로젝트명 SK EV) 등 3종의 SUV는 승용감과 기능성이 모두 검증된 소프트 SUV로 분류된다. 중대형 SUV로 가는 전 단계라 할 수 있다. 전기차에 있어 중대형 SUV는 등판 능력이나 차체 하중 등 극복 과제가 많은 영역이다. 일단 소프트 SUV로 주행 거리, 순발력 등 소비자 만족도를 높인 다음 중대형 SUV로 기술을 높여 가면 된다.

더욱이 중국은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과 함께 전기 SUV 시장이 뜨겁다. 그러나 이렇다 할 신뢰성 있는 메이커 없이 춘추전국시대처럼 자동차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현대차가 전기 SUV로 이런 틈을 공략해 들어가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 더욱이 한·중 화해 분위기와 내년부터 한국 제품 소비 재개로 본격 이어진다면 현대차 전기 SUV는 중국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짙다. 이와 함께 전통으로 SUV 시장이 강한 북미 시장에서도 전기차 확대와 함께 앞으로의 중대형 전기 SUV 시장까지 내다본 시장 탐색전으로선 충분히 가치 있는 시도가 될 듯하다.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 시각을 돌리고, 승용차에서 SUV로 확대하는 것이 글로벌 규모로 커진 현대차그룹으로선 쉬운 결정이 아님은 분명하다. 그러나 차량 모델 확대 등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는 크고 분명하다. 전기 SUV 생산 능력 확대 결정이 좀 더 빨랐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더 늦은 것보다는 낫다.

Photo Image<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일대에서 포착된 기아차 '니로(Niro) EV' 스파이샷. (사진 : 인사이드이브이스(EVs) 홈페이지)>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