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중국 반도체 정책자금 현지 팹리스로 쏠린다

발행일2017.12.04 13:23
Photo Image

차기 중국 반도체 정책자금이 팹리스 육성에 쓰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중국이 2단계로 조성하는 '국가IC(집적회로)산업투자기금'을 반도체 설계가 주력인 팹리스에 활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분야는 메모리, 전력반도체, 5G와 인공지능(AI) 반도체가 될 전망이다.

당초 중국은 주요 반도체 업체 인수합병(M&A)에 이 자금을 활용하려 했다. 그러나 최근 미국이 군사기밀 유출 등 이유를 들어 이를 가로막자 팹리스 육성쪽으로 방향을 튼 것이라고 트렌드포스는 분석했다.

2014년 6월 중국 국무원은 '중국 IC 산업발전추진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반도체 산업을 크게 육성하겠다는 것이 가이드라인 요지였다. 그해 10월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국가IC산업투자기금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최종적으로 우리돈 약 100조원에 달하는 기금이 모일 것이라고 발표했다.

트렌드포스는 이 기금의 1차 규모가 1387억2000만위안(약 23조원)에 달했다고 추정했다. 중국은 이 가운데 1003억위안을 투자키로 하고 553개 프로젝트를 선정했다. 그러나 실제 투자액은 653억위안에 그쳤다. 미국 반도체 업체 M&A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1차 기금은 제조분야에 65%, 반도체 설계에 17%, 패키징 분야에 10%, 장비와 재료 분야에 각각 4% 투자가 집행됐다.

트렌드포스는 현재 2차 기금 조성 단계로 그 규모는 1500억~2000억위안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M&A가 여의치 않게 되면서 반도체 설계를 주력으로 하는 중국 현지 팹리스에 투자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 비중은 20~25%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신생 반도체 설계 기업에도 투자가 집행될 예정이다.

업계 전문가는 “중국이 팹리스를 적극 육성한다면 한국과의 격차는 보다 벌어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중국과 국내 팹리스 업계의 매출액, 업체 숫자 격차는 크게 벌어져 있는 상황이다. 중국 1, 2위 팹리스 업체인 하이실리콘과 스프레드트럼의 연간 매출액은 각각 3조원 및 1조원을 웃돈다. 세계 톱50 팹리스 목록에 이름을 올린 한국 기업은 한 곳(실리콘웍스)뿐이지만 중국 기업은 9개나 포진해 있다.

〃 2017년 11월까지 중국 국가IC산업투자기금 투자 현황(자료 트렌드포스)

제조65%

설계 디자인17%

IC패키징테스트10%

장비4%

재료4%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