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中 신장서 10억톤급 초대형 유전 발견

발행일2017.12.03 18:03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이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또 다시 대형 유전을 발견했다.

신화통신은 중국 최대 석유 기업 페트로차이나(중국석유)의 신장유전공사는 중가르 분지의 마후(瑪湖)지구에서 매장량 10억톤급 역암 유전을 확인했다고 3일 보도했다.

이는 현재까지 발견된 세계 최대의 역암 유전이다. 역암은 물이나 빙하 등에 의해 자갈이 이동된 후 퇴적돼 형성되는 지질층이다. 미국과 브라질에서 발견된 기존 역암 유전보다 매장규모가 훨씬 크다고 페트로 차이나 측은 밝혔다.

3등급 석유 매장량만 12억4000만톤으로 추산된다. 이 중 5억톤은 매장이 확인됐다. 이는1955년 중국에서 처음 발견된 신장 커라마이 유전을 또 하나 얻는 것과 같다. 페트로차이나는 2005년부터 자원탐사 기술을 지속적으로 제고해 역암층 석유매장 이론과 함께 소다호(나트륨 성분이 많은 호수) 근원암, 삼각주 퇴적물 등에서 석유가 생성되는 모델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