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빅데이터 활용 스마트 팩토리 에너지절감 솔루션 개발 착수

발행일2017.12.03 09:03
Photo Image<전라남도 로고>

전남도가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에너지절감 솔루션 개발 지원에 나선다.

전남도는 에너지 ICT전문기업 엘시스(대표 양수영), 녹색에너지연구원(원장 김형진), 순천대(총장 박전성) 등과 공동으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2017년 제2차 에너지기술개발사업' 공모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에너지절감 솔루션 개발' 사업이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 과제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후방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 공장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것으로, 12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3년간 총사업비 53억원이 투입된다.

광양상공회의소로부터 추천받은 실증대상 기업 3개 사의 생산시설에 신재생에너지와 조업 환경을 융합해 빅데이터 및 사물인터넷(IoT) 기반 저비용 맞춤형의 스마트에너지 컨설팅 솔루션을 개발하고 실증을 적용할 예정이다.

엘시스는 철강공장의 스마트 에너지 절감 TOC(Theory of Constraints) 플랫폼 설계 및 개발을 담당하고, 녹색에너지연구원은 신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절감 인프라를 구축한다. 순천대는 이사업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전처리해 빅데이터를 시각화한다.

에너지 다소비 업종인 철강기업의 에너지 비용 절감, 작업 공정 개선 등을 통해 생산 기업의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

송승헌 녹색에너지연구원 기업육성실장은 “철강 제조 분야에 적합한 스마트 에너지 절감·관리 기술을 개발, 전남지역 철강산업의 구조적 경쟁력을 높이겠다”면서 “미래 에너지신산업을 창출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안=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