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11월 완성차 판매 전년比 12.2% 감소…내수·수출 모두 감소세

5개사 76만2967대 그쳐…내수·수출 모두 줄어 타개책 절실

발행일2017.12.01 16:44

11월 완성차 업계가 내수와 수출 시장에서 모두 고전하며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기아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차, 쌍용차 완성차 5개사의 11월 판매는 76만2967대로 전년 동기 대비 12.2% 감소했다. 내수는 14만342대로 3% 줄었고, 수출은 62만2625대로 14% 감소했다.

Photo Image<부두에 정박 중인 자동차 운반선.>

현대차는 국내 6만3895대, 해외 35만9045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0.4% 감소한 42만2940대를 판매했다. 다만 국내 판매는 주력 차종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12.8% 증가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국내공장 수출 9만3660대, 해외공장 판매 26만5385대로 전년 동기 대비 13.6% 감소한 35만9045대를 기록했다.

기아차는 국내 4만9027대, 해외 21만616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25만9643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14.7%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레저용차량(RV)이 판매를 이끌어 전년 동기 대비 0.2% 증가했다. 해외 판매는 17.6% 줄었다.

한국지엠은 4만2543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19.8% 줄어 들었다. 내수 판매는 1만349대로 전년 동기 대비 40.0% 줄었고, 수출은 3만2194대로 10.1% 감소했다.

르노삼성차는 내수 8302대, 수출 1만7457대 등 2만5759대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0.8% 증가했다. 내수 판매는 33.9% 감소했으나, 수출은 34.4% 증가해 내수 감소분을 상쇄했다.

쌍용차는 내수 8769대, 수출 3313대 등 1만2082대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12.0% 감소한 수치다. 내수 판매는 7.5% 줄었고, 수출도 22.1% 감소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