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11월 수출 496억7000만달러…13개월 연속 증가세

발행일2017.12.01 15:49
Photo Image<<사진:게티이미지>>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이 11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수출 증가세는 13개월 연속 이어졌고, 대(對)중국 수출도 11월 기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이 496억7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달보다 9.6% 증가한 것으로, 역대 11월 수출 중 최고 실적이다. 우리나라 수출은 지난해 11월 이후 1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또 올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 수출액은 5248억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6.5% 증가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13대 주력품목 중 9개 품목 수출이 증가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65.2% 증가한 반도체 수출액은 95억7000만달러로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올 11월까지 누적 수출액은 883억달러로, 단일 품목 사상 최초로 연간 수출액 800억달러를 넘어섰다. 반도체는 올해 900억달러 수출을 초과 달성할 전망이다. 반도체는 올 4월부터 8개월 연속 50% 이상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월 수출이 5억4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는 등 고부가품목 수출 호조세가 지속됐다.

이와 함께 일반기계(19.6%↑), 석유화학(17.7%↑), 석유제품(38.4%↑), 컴퓨터(18.4%↑) 등도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일반기계 수출은 46억5000만달러로 11월 기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자동차 부품(-10.8%), 무선통신기기(-21.5%), 가전(-23.0%), 선박(-77.1%) 등 수출은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대중국 수출이 작년보다 20.5% 증가한 140억2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대중국 수출은 4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대아세안 수출도 82억8000만달러로 13.4% 증가해 13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11월 수입은 418억3000만달러로 무역수지 흑자는 78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70개월 연속 흑자 기록이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어 12월 중순께 무역 1조달러 달성이 확실시된다”며 “환율 하락으로 수출기업 채산성 악화 등 어려움이 예상되므로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일반형 환변동 보험료 할인 등의 지원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환율이 지속 하락하면 더욱 실효성 있는 조치를 추가로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산업연구원이 수출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재화 수출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에 71.0%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이 급증한 3분기에는 GDP 성장의 94.8%를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또 수출로 인해 같은 기간 중 평균 329만개 일감이 창출된 것으로 분석됐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 '17.1∼3분기 수출의 부가가치 및 일감 유발효과(출처 : 산업연구원) >



(자료:산업연구원)

11월 수출 496억7000만달러…13개월 연속 증가세
11월 수출 496억7000만달러…13개월 연속 증가세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